일, 월 모두 빡빡한 면접 일정이었다.
한사람당 거의 한시간 정도를 들여 면접을 보았는데,
나에게도 정말 좋은 귀중한 경험이 된 것 같다.
토요일 밤에 열심히 준비한 문제와 기준들이 정말 큰 도움이 되었다.

월요일 저녁 모든 면접 일정을 마치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공자의 사당인 부자묘로 향했다.
밤에 즐길 수 있는 관광지가 있는 것이 참 다행이다.

부자묘에 도착하니 큰 문이 있었고, 문을 지나니 큰 길 양 옆에 상점들이 죽 늘어서 있었다.
좀 다르긴 하지만 마치 아사쿠사의 나카미세 같은 느낌이라고 할까..
출장자 수첩에는 옛 번화가가 그대로 조성되어 있다고 했는데, 막상 가보니 현대적 간판을 단 상점들이 가득해서 좀 아쉬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경을 즐길 수 있도록 조명시설을 해 놓았는데, 조금은 촌스러운 느낌이기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중국 고유의 화려함이 나름 강한 느낌을 준다.
북경올림픽에 대한 기대가 대단한듯, 여기도 올림픽을 기념한 형상물이 설치되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화려하다.
쥐의 해라고 온통 쥐 모형들로 장식이 되어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부의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을 둘러보고 나오니 큰 종이 하나 놓여 있었는데, 한 번 치는데 1위안.
다들 돌아가며 한 번씩 쳐 봤다.
종을 치며 소원을 빌어야 하는 것이었나? 세개씩 돌아가는 카메라에 포즈를 취하느라 그런건 다 까먹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건물에 들어가보니 중국 전통 악기인듯한 것들이 놓여있었고, 부랑자(?) 노숙자(?) 처럼 보이는 사람 몇명이 거기에 앉아서 노닥거리고 있었다.
그런데 다시 알고보니, 그 분들이 악기 연주자.
공연 감상을 위한 돈을 지불하자 1분도 채 안되어 옷을 갈아입고 나타났다.
즉석 연주가 흥미로웠는데, 특히 맨 오론쪽 분이 정말 열정적으로 연주를 해 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오는 길가에도 상점들이 많이 있었는데, 러시아인형 파는 곳도 있었고, 특히 실크로 보이는 옷감을 파는 곳이 많았다.
돌로 만든 기념품을 파는 곳에 들어가 기념품을 좀 사고, 남경에서의 마지막 일정을 마무리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행 / Nanjing, China 2008” 분류의 다른 글

남경 - 명효릉 (0)2008/03/01
2008/03/03 23:07 2008/03/03 23:07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