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나 되어서 온다던 비가 새벽부터 퍼붓기 시작하더니 오후 늦게 슬그머니 그쳤다.
먹구름 새로 잠시 해가 슬그머니 비치면서 연출한 멋진 광경.


저녁을 먹고 나니 조금씩 날이 어두워져 갔는데, 한 장 한 장 사진을 담을 때마다 달라지는 하늘 빛이 예술이다.

"사진 / 일상” 분류의 다른 글

눈이다~ (0)2005/12/04
쿠키 데코레이션 실습 - 1분기 GWP (0)2011/03/09
카후나빌 (0)2005/08/31
 (2)2007/12/15
친구 유리네 애기 (2)2004/03/03
2008/07/19 21:39 2008/07/19 21:39

Trackback url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난 번 비행기 날개 찍을 때부텀 연작에 맛들렸구만 :) 암튼 hao hao~

    epigram
    • ㅎㅎ 원래 비슷한 사진은 하나만 남기고 다 지우는 편인데, 조금씩 변하는 하늘 빛이 넘 다채로와서요~^^

      석진!
       댓글주소  수정/삭제 2008/07/22 2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