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1 Articles

  1. 2012/05/22 2012 윤재와 제주도 여행 (8)
윤재와의 첫 여행지는 제주도로 결정.
첫 여행이라는 설레임과 과연 잘 버텨줄까 하는 두려움을 함께 안고 출발했다.

요새 유모차를 잘 안타려고 해서 걱정이었는데, 다행히도 공항에서 탑승 직전까지 유모차에 잘 앉아주었다.
시큰둥한 얼굴을 하고 말이지.

아시아나 해피맘 서비스는 광고에 비해서는 그저 그런편.
마치 집안일 안해본 남자가 설계한 주방과 같은 느낌이다. ㅎㅎ

처음 경험해 본 비행이 윤재에게는 낯설고 무서울 법도 했는데 이륙해서 착륙할 때까지 거의 칭얼대지도 않고 씩씩하게 잘 버텨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윤재가 새로운 카시트에 금방 적응해서 잠을 자는 사이, 협재해수욕장에 잠깐 차를 세워 사진을 몇 장 찍어 보았다.
녹조낀 모래밭이 눈으로 직접 보기엔 좀 지저분했는데 사진으로 보니 나름 묘한 분위기를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아오는 길에 이지현 전문이 추천해준 순옥이네 명가에서 물회와 전복뚝배기를 먹었는데, 그 맛이 정말 일품이었다.
이전문 고마워요~


둘째날은 테디베어 박물관을 보는 것으로 시작.
큰 기대 안했었는데 나름 아기자기하게 잘 꾸며 놓은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윤재는 아기띠로 엄마에게 안긴채 구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행 초반이라 윤재도 나름 쌩쌩하고 조명도 좋고 해서, 윤재가 사진발이 좀 받는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깨알같은 디테일. 맘에 든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테디네 야채 가게에서 포즈도 잡아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자의 즐거운 한 때도 사진으로 담아보았다.
(사실은 발버둥치는 윤재를 겨우 잡고 있는 장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외 정원도 잘 꾸며 놓아서 나름 볼 만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다음 목적지는 오설록.
녹차 박물관과 녹차밭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녹차 박물관은 그냥 간단히 슥 살펴보는 정도.
까페에서 녹차아이스크림과 녹차라떼를 먹으며 휴식을 취했다.
사실 아빠만 휴식을 취하고 엄마는 보채는 윤재를 아기띠로 안고 계속 노력봉사 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효기간이 만료된 유모차는 이미 가방 수레로 전락한지 오래.
보채는 윤재를 이번엔 아빠가 안고 녹차밭으로 이동했다.
확 트인 곳으로 나와서인지 윤재도 다시 기분 좋아진 모습이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로 돌아오는 길에 윤재는 다시 잠에 빠져들고..
그 틈을 타서 아빠는 주상절리에 차를 세우고 잠깐 사진을 찍었다.
때마침 일몰 직전이라 멋진 장면을 사진으로 담을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둘째날 저녁은 근처 바닷가에서 싱싱한 회로~
엄마 아빠의 식사때마다 윤재는 엄마가 미리 얼려서 준비해 놓은 이유식을 먹었는데,
부스터를 갖고 가길 정말 잘한 것 같다.


셋째날.
여행을 접고 호텔에서 윤재와 놀아주는 것으로 작전을 변경했다.

첫번째로 수영장 방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장구란 목욕탕 욕조가 전부였던 윤재에게 수영장도 이번이 첫 경험이다.
잘 적응할까 걱정이 좀 됐는데 웬걸 나름 씩씩하게 잘 논다.
10개월 아기 치고는 아래와 같이 나름 노련한 자세도 보여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윤재 물먹이는 아빠 사진… 은 아니고 잘 잡아주는 모습이었을 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짧은 수영이었지만, 처음 접해본 격한 운동에 체력이 고갈되어 우선 방에서 낮잠 한 번 자 준 다음.
점심을 먹고 호텔 내 놀이방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상대로 볼풀에서는 시큰둥하게 놀더니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책장 한칸의 책을 다 뽑더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국 윤재가 꽂힌 것은 자동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깐 지나가는 아줌마에게 관심을 보이기도 했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참을 자동차를 밀며 신나게 놀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서 걸음마를 다 익힐 기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세째날은 엄마 아빠의 윤재 돌보기로 마감되고,
아빠는 윤재가 잠든 틈을 타서 잠깐의 산책과 야경 촬영을 할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날.
엄마 아빠는 호텔 조식을. 윤재는 마지막 이유식을 신나게 먹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 프라이빗 비치로 산책을 나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라운지가 공사중이라 좀 어수선했지만, 잠시 쉬며 경치를 즐기기엔 딱 적당한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침 윤재도 아기 침대를 마음에 들어해서 베개를 흔들며 한참을 재밌게 놀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멋진 바다 풍경을 뒤로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개에 가까운 계단을 다시 올라 방으로 돌아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윤재를 안고 대략 이런 모습으로 찍은 사진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윤재야 여행 내내 고생 많았다. 그래도 세째날은 열심히 놀아줬잖냐~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행 / Korea” 분류의 다른 글

워터피아, 속초항 (0)2007/02/18
이천 테르메덴 (2)2007/12/31
설악산 워터피아 (0)2005/02/10
산정호수 (0)2006/01/14
지리산 | 2009 가을여행 (4)2009/10/14
2012/05/22 23:21 2012/05/22 23:2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녕하세요~ 석진이형.
    정말, 간만에 블로그를 들어왔는데.. 애기가 있었군요!! 제가 소식이 완전 느려서.. ㅋㅋ
    댓글들을 보다보니, 진욱이형도 애기가 있군요!! ㅋㅋㅋ
    모두 모두 축하드립니다~

    건강하시고~ 종종 놀러올께요.

    오창민
    • 창민아 오랫만이네~
      ㅎㅎ 고맙다. 윤재는 이제 10개월이야. 진욱이형 애기도 비슷하게 태어난 것 같더라구.
      너희 애기는 벌써 어린이가 되었겠구나~ 그래 종종 보자~

      석진!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2/06/03 23:02
  2. 가족이 아주 행복해보이네요. 사진들도 다 산뜻하고..
    (탐론 색감 괜찮은데요? ㅎㅎ)
    잘 보고, 여행 뽐뿌 받고 갑니다~

    • 고마워요~ 간만에 블로그에 글 쓰려니까 힘드네요~ ㅎㅎ 탐론 색감은.. 좀 구려서 살짝 만져줬어요~ :) 유전문 여행 사진도 샘유닷컴에서 볼 수 있길 기대합니다~ 샘유닷컴의 유쾌한 글들도 그립네요^^

      석진!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2/06/03 23:06
  3. 홍 전문님. 잘 보고 갑니다.
    사진들이 살아있네요. 살아있어요~! ㅋ

    이기용1
    • ㅎㅎ 약간 오버인 것 같은데요~ 잊지 않고 매번 찾아줘서 감사해요~

      석진!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2/06/06 22:09
  4. 오랜만에 들어온 석진닷넷^^ 아직도 운영하고 계셔서 대단대단 ㅎㅎ
    어느덧 아빠가 되셨군요 ~! 늦게나마 축하드리구요.. 행복해보이시네요.. :)

    binuri
    • 오~ 우규야 정말 오랫만이네. 잘 살구 있지? 고맙구나. 윤재는 재작년에 태어나서 이제 세살이 되었네. 너 소식도 궁금하구나.

      석진!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3/01/02 2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