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야구장3 Articles

  1. 2009/09/06 야구장 모음
  2. 2009/06/06 잠실야구장 - 롯데 vs 두산
  3. 2009/05/20 잠실야구장 with 진선임, 기용씨
올해 야구 관중동원이 역대 최대라는데, 나도 여기에 한 몫 한 것 같다.
벌써 6경기째 관람.
수원에 이사온 이후 잠실이나 문학이나 걸리는 시간은 비슷한 관계로 구장 선택의 폭이 넓어져서 좋은 것 같다.
그나저나 롯데는 이래서 가을에 야구 할라나. ㅡ.ㅡ;;;

7/2 롯데 vs. LG 잠실야구장
파트원들을 모집하여 잠실야구장으로.
오후 2시에 예매 오픈하자마자 응원단 근처 자리를 예매했다.
일행중에 롯데팬들이 많지는 않았지만 (심지어 최책임은 LG팬),
다들 봉지를 머리에 쓰고 신문지를 흔들며 롯데의 응원을 즐겼다.
결과는 4:3 롯데의 극적인 역전승.


8/4 SK vs. 히어로즈 문학야구장
문학구장이 좋다는 얘기를 많이 들어왔던지라 한 번 가보고 싶은 마음이 많았었는데,
와이프가 최근 SK에 관심을 갖게 되면서 드디어 방문.
잠실구장보다 아담하면서도 다양한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었다.
테이블석이나, 패밀리석, 바베큐 석등 다양한 규모의 지정석이 있어서 친구들 여럿이 오거나
회사 회식 장소로도 좋을 것 같다.
롯데 경기가 아닌지라 부담없이 봤는데, 실제로 업치락 뒤치락하는 정말 재밌는 경기였다.
SK의 9:8 역전승.
9회 정근우의 끝내기 안타가 터진후 선수들이 뛰쳐나가는데 마치 한국시리즈 우승을 한 것 같은 분위기였다.


8/16 롯데 vs. LG 잠실야구장
1회부터 4점을 뽑고 시작한 경기라 편안한 마음으로 관전할 수 있었다.
하지만 모든 득점이 하위 타선에서 나왔다는 것이 문제.
특히 삼진, 삼진, 뜬공, 병살, 병살로 이어진 이대호가 오늘의 꽃이었다. ㅡ.ㅡ;;
빨리 이대호가 살아나야 할텐데 말이다.
그나마 홍성흔이 잘해 주고 있어서 다행.

P.S. 잠실구장 오후 경기는 원정 응원단에게는 쥐약이다.
5시 경기 시작후 한시간 정도 내리쬐는 햇볕을 피하느라 고생이 너무 많았다.


9/6 롯데 vs. SK 문학야구장
1회부터 김주찬, 홍성흔, 가르시아의 홈런으로 멋지게 경기를 시작하였으나,
이대호는 계속 침묵. 믿었던 홍성흔 마저 홈런 이후에 침묵.
1회 이후에는 지루한 경기를 펼치다가 끝내 지고 말았다.
이래서 가을에 야구할런지 걱정이다.

아래는 보너스 움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 나들이” 분류의 다른 글

영어마을, 헤이리, 프로방스 (4)2007/12/02
홍대앞 우쿨렐레 공연 관람 (2)2009/04/04
선유도 공원 (0)2003/08/15
수원시티투어 (2)2009/05/03
야구장 주간 경기와 야간경기 (0)2004/04/11
2009/09/06 22:00 2009/09/06 22:0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번에 예약 없이 갔다가 2층 표를 겨우 사서 봤던 경험이 있는 차라,
이번엔 미리 예약을 해서 레드존 지정석에 자리를 잡았다.
원래는 블루존을 끊고 싶었는데 일찌감치 마감이 되는 바람에 레드존도 겨우 예약했다.

지난 번과 똑같이 오늘도 두산전에 장원준 선발이었는데, 결과도 지난 번처럼 시원하게 8:0으로 승리~
두산이 김동주랑 최준석을 빼고 타선이 좀 약해지긴 했지만, 그래도 다들 참 잘해줬다.^^
특히 박기혁의 3루타는 정말 놀랄만 한 일~
응원하러 갈 때마다 시원 시원하게 이겨주니 비록 꼴찌긴 해도 참 좋다. ;;

P.S. WB500의 광각과 10배줌은 꽤 쓸만한 것 같다.

"사진 / 나들이” 분류의 다른 글

잠실야구장 (0)1970/01/01
올림픽공원 - 올팍나무, 사랑나눔콘서트 (0)2009/11/22
에버랜드 (0)2004/07/10
야구장 주간 경기와 야간경기 (0)2004/04/11
잠실야구장 - 롯데 vs LG (0)2008/10/03
2009/06/06 21:29 2009/06/06 21:29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진선임, 기용씨와 함께 잠실야구장에 다녀왔다.
올해 첫 야구장인데 만만하게 봤던 예상과 달리 평일임에도 사람들이 가득 찼다.
결국 1층은 자리가 없어서 2층에 겨우 자리를 잡고 관전.
3회 잠시 화장실 다녀온 사이에 2점을 먹고 우울해 하던 것도 잠시,
4회부터 롯데 방망이는 불을 뿜고, 거의 매회 점수를 내며 신나는 경기를 보여줬다.
나간 주자는 거의 득점으로 연결되었다는 것도 고무적인 점.

공식 응원단장이 아니어서 응원 진행이 약간 매끄럽진 않았지만,
신문지, 비닐봉지로 이어지는 열기속에서 정말 재밌는 시간이었다.

"사진 / 나들이” 분류의 다른 글

덕수궁 (0)2003/12/06
에버랜드 (0)2004/07/10
양털 구름 (0)2003/10/15
상암 월드컵 경기장 (0)2003/09/17
춘천시티투어 (0)2009/05/09
2009/05/20 22:47 2009/05/20 22:4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