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hone41 Articles

  1. 2010/10/24 iPhone4 한달 사용기 (2)
리뷰 2010/10/24 10:36

iPhone4 한달 사용기


아이폰4를 사용한지 한달이 좀 넘어가는구나.
우연찮게 2차로 예약해서 첫날에 받았으니 정확히 한달하고 보름 정도 사용했네.

생활 패턴상 어차피 집에서만 주로 쓰게 될 것이라서 아이패드를 살까 했었는데,
막상 써 보니 아이폰을 사길 잘 한 것 같다.

가장 좋은 점은 mp3 플레이어랑 휴대폰이 하나로 합쳐진 부분이다.
(이는 뭐.. 아이폰만이 갖고 있는 기능은 아니다만…)
이어폰 끼고 음악듣다가 전화를 놓친다던지, 전화가 왔을 때 주섬주섬 이어폰을 빼서 받는다던지 하는
불편하고 부자연스런 일을 안해도 되어서 정말 좋다.
번들이어폰의 내장 마이크 감도도 좋고, 리모컨 버튼도 깔끔하면서도 필요한 기능은 다 되는 것도 좋은 점.

아이튠즈도 처음에는 불편했었는데, 익숙해지니 쓸 만 하다.
(사실 아직 개선해야 할 점이 매우 많다고 생각.)
처음에는 수동으로 싱크를 하다가, 지금은 앱, 음악, 동영상, Podcast, 책, 사진 모두를 자동 동기화하고 있다.

음악은 PC에 폴더 단위로 대충 정리되어 있던 파일들을 다시 좀 정리해서 넣었는데,
덕분에 그냥 잊혀져 버릴 노래들을 기억속으로 다시 살려낼 수 있게 되어 정말 좋다.
(특히 2000년대 노래들.)
정리 후에 연도별로 플레이리스트를 만들어서 동기화를 하니
가수, 앨범 별로 듣거나 연도 별로 듣는 것이 가능.

사진은 작년에 정리를 해 놓은 사진 폴더를 자동 동기화 되도록 해 놓았다.
사진 역시 정리를 해 놓으니 좋았던 순간들을 항상 간직할 수 있어서 좋은 것 같다.
하지만 보안스티커로 카메라들을 죄다 막고 사용하는 지라, 아이폰으로 찍은 사진들은 거의 없을 듯.
더불어 카메라를 사용하는 어플들도 무용지물인 셈.
(물론 스티커를 떼서 찍고 출근시에 다시 붙이면 되지만, 이건 너무 번거로운 일이다.ㅡ.ㅡ;)

앱들은 정말 너무 많다.
처음 일주일 정도는 앱 받고 실행시켜 보고 하는데 시간을 다 보냈었는데,
결국 요즘 주로 쓰는 앱들은 클리앙, 트위터, 페이스북 정도?
나머지 앱들은 폴더 단위로 잘 정리해 놨더니 이젠 뭐가 있었는지 가물가물한 상황.
역시 수원 구석에 박혀 회사, 집을 반복하는 단조로운 생활패턴에서 스마트폰이란 좀 오버스팩인 듯.

한달 넘게 생폰으로 쓰다가 무료범퍼를 받아와서 씌웠더니 4인지 3gs지 구별이 안간다 ㅡ.ㅡ;;
개인적으로는 4의 디자인이 참 맘에 드는데 말이지.
더욱이 권전문에게 얻은 SGP 지문방지 필름을 붙였더니 쨍한 화면마저도 없어져서 정말 3gs 느낌.
(하지만 권전문 고마워요 ㅎㅎ)
하지만 나름 그립감도 좋아지고 해서 당분간은 범퍼를 좀 씌우고 써 봐야 겠다.

마지막으로 아쉬운 점들.
1. 블루투스, 무선랜 On/off를 바탕화면에서 간편하게 할 수 있으면 좋겠다.
매번 설정에 들어가서 주섬 주섬 하려니 좀 귀찮은 듯.
2. 음악 재생중에 쉽게 파일을 삭제하는 기능이 있으면 좋겠다.
음악을 지우는 가장 적절한 타이밍은 바로 그 음악을 듣고 있는 그 시점이다.

그 밖에 뭔가 아쉬운 점이 많았었는데 (무인코딩 동영상 재생같은 일반적인 것들 말고)
다 까먹었다. ㅡ.ㅡ;; 나중에 생각나는 대로 좀 더 써봐야겠다.
암튼 나중에 ios 업데이트 될 때 반영되면 좋을듯.

"리뷰” 분류의 다른 글

NDSL (2)2007/05/09
NC10과 Sony 블루투스 동글 HWS-BTA2W 연결 (0)2009/12/28
C1 전격 구매!! (4)2003/11/13
리모콘 달다! (0)2003/11/27
QOOK 인터넷, 전화, TV(SkyLife) (2)2010/10/16
2010/10/24 10:36 2010/10/24 10:3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 석진 i-phone 유저네~~ ㅎㅎ

    우효명
    • 너도 어여 스마트폰으로 와라. 우리 모임 사이트도 모바일 뷰 추가해 놨다 ㅎㅎ

      석진!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1/01/01 09:01